뉴스종합 > 교육계뉴스

대가야고등학교 서울대 2명 합격의 쾌거

진로 탐색에 특화된 교육과정 운영의 성과

기사입력 2018-12-14 오후 4:31: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고령군 대가야고등학교(교장 박지택)는 올해 서울대학교 수시전형 결과 농경제사회학부 신현욱 학생과 국악과 박시현 학생이 최종 합격하여, 2017학년도부터 3년 연속 서울대 합격생을 배출하였다. 고등학교별로 인원을 추천 받는 지역균형선발전형에 추천받은 1(신현욱)의 학생이 합격했을 뿐만 아니라 농어촌전형으로도 1(박시현)의 학생이 합격하는 쾌거를 이룬 것이다.

 

 

글로벌 농업 CEO를 꿈꾸는 신현욱(부 신상진) 학생은 농촌에 살면서 자연스레 농업의 사회적 의미에 남다른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특히 고령지역이 대가야 역사문화관광 테마는 가지고 있으나 농식품 브랜드가 잘 홍보되어 있지 못한 점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바이오 비즈니스 경영연구를 하고 싶다는 포부를 가지고 농경제사회학부에 지원하여 합격하였다.

 

신현욱 학생은 매주 토요일 학교에서 실시하는 독서 토론과 발표중심 활동의 토요 진로선택 교육과정에 참여한 것이 입시준비에 많은 도움이 되었고, 이를 통해 심리학과 마케팅 그리고 행동경제학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현욱 학생은 평소 사회 참여적 동아리 활동과 학생회 부회장으로서 학생자치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열정적으로 학교생활을 해왔다.

 

 

가야금 전공으로 국악과에 합격한 박시현(부 박정기) 학생은 악성 우륵의 고장 고령에서 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가야금을 접하게 되었고, 본교에서 가야금반 자율동아리 활동을 통해 가야금에 대해 체계적으로 배웠으며, 교내 방송반과 독도지킴이 등 동아리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특히 2학년 때는 학생회부회장에 출마하면서 정책소견을 동영상으로 제작하여 발표하는 등 치밀하고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학생으로, 박시현 학생은 학생들의 민주적 자치활동을 권장하고 동아리활동을 적극 지원해 주는 자유로운 학교생활 분위기가 저의 음악적 재능을 가꾸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하면서 학교에 대한 남다른 애교심을 보였다.

 

 

같은 학급에서 두 명의 서울대 합격생을 배출한 박노억 담임교사(3학년 부장, 영어)는 대학진학지도 경력이 25년이 넘는 베테랑 교사로 열악한 시골의 교육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학생지도에 헌신하여 2016년 세계 대학순위 57위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교에 한지윤(국제법 전공) 학생을 합격시켰고, 2017년 서울대 사회학부 한준희 학생에 이어 올해 또다시 신현욱, 박시현 두 학생을 서울대에 동시에 합격시키는 큰 기쁨을 학교와 고령지역 사회에 선사했다.

 

박노억 부장은 서울대 면접을 앞두고 구술 면접 예상 문제를 출제하고 실제 면접 상황처럼 준비를 열심히 했던 것이 도움이 된 것 같고, 특히 평소 성실하게 수업에 임하고 꾸준히 노력했던 학생들이라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박지택 교장은 학생들의 진로 탐색에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교과별 학력경시대회, 주제탐구발표대회, 독서토론 등 학생중심 교육활동과 대학과 함께하는 대입수시 캠프를 개최하여 자기소개서 특강, 모의면접 등 다양한 교과·비교과 체험활동을 실시하는 등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지원전략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배움이 즐겁고 단 한명도 포기하지 않고 함께 성장하는 교육을 모토로 학력신장을 위해 학생, 교사, 학부모, 지역사회가 한마음이 되어 학생들의 꿈과 재능을 살리는 교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4년 연속 서울대 합격생을 배출한 대가야고등학교는 올해도 서울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건국대 등 수도권 대학 등에 합격생을 대거 배출하여 입시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며 명문고로 거듭나고 있다.

 

 

 

 

고령인터넷뉴스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박정현
  6. 김선욱
  7. 설미선
  8. 이태훈
  9. 윤석찬
  10. 이장환
  11. 박효식
  12. 이달호
  13. 조유현
  14. 배철헌
  15. 김명국
  16. 배효임
  17. 성원환
  18. 나인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