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저출생대응 워크숍

정부‧도‧시군 관계자 한자리 모여... 저출생 인식 공유 및 향후 공동 대응방안 모색 -

기사입력 2019-05-15 오후 6:15: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15()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정부시군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저출생대응 워크숍을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이번 워크숍은 저출생 및 인구 감소의 추세가 심상치 않은데 따른 위기의식 속에서 정부--시군 간 인식 공유와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난 2월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명 미만인 0.98명을 기록해 역대 최저 수치를 나타냈는데, 심각한 것은 바로 진행 속도다.

 

 

2002년부터 줄곧 40만명대를 유지하던 출생아수가 15년만에(2017) 30만명대로 떨어졌으며, 불과 3년만인 올해에는 20만명대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가속도가 붙고 있는 상황이다.

 

경북 또한 합계출산율 1.17명을 기록한데 이어 9,200여명 정도의 인구 유출까지 겹치며, 지난 한해만 15천여 명의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인구 절벽이 점차 현실화되는 형국이다.

 

이에, 경북도는 심각성을 인식하고 통계청의 발표 직후,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 관계부서-도 교육청-지역 연구기관 등을 긴급 소집해 저출생극복 T/F 회의를 개최하고 즉각적인 대응 마련에 나선바 있다.

 

경부도 관계자는 저출생 극복을 위한 공동의 인식과 대응 범위의 연결 고리를 정부와 시군까지 확대했다는데 회의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인구 동향 및 정부경북도 인구정책 설명 저출생이 미칠 미래 시대의 기술사회 변화를 알아보기 위한 저출생시대 4차 산업혁명주제 특강 업무관련 토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대통령 직속기관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위원장 대통령)의 은성호 기획조정관을 초청해 올해 중앙정부의 정책 방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들어보고 향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은성호 기획조정관은 인구 감소 상황이 심각한 만큼 정부에서도 문제를 엄중히 인지, 범부처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이라며 앞으로는 단편적 대책이 아닌 종합적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학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저출생과 인구감소 문제는 단순히 지방 소멸을 넘어, 국가의 존립마저도 위협할 수 있는 시대적 난제라고 진단하고 이제는 중앙-지방이 해결책 마련에 공동의 힘을 모아야할 때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이번 워크숍을 정부--시군 간 저출생 문제 인식에 대해 공유하는 계기로 삼고, 향후 공동 대응 체제를 확고히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정부의 정책 동향에 예의 주시하는 한편 연계 강화를 통해 중앙부처 주관의 공모사업 등 시책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아울러, 시군별 저출생위원회 설치가 완료되는 대로 지난해 출범한 경상북도 저출생극복위원회와 협의회를 구성, 공동 채널을 가동할 계획이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박정현
  6. 김선욱
  7. 설미선
  8. 이태훈
  9. 윤석찬
  10. 이장환
  11. 박효식
  12. 김태준
  13. 이달호
  14. 배철헌
  15. 김명국
  16. 배효임
  17. 나인엽
  18. 성원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