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박정현 도의원, 지역 의료폐기물 사태 해결에 발 벗고 나서

불법의료폐기물 사태 해결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 열어 대책 강구

기사입력 2019-07-05 오전 11:03: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의회 박정현 의원(고령)이 고령 의료페기물 사태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박의원은 지난 7.3() 고령군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증설과 관련하여 대구지방환경청을 방문하고 환경청, 도청관계자와 함께 대책마련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의원은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하는 한편, 지역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주민들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을 강력히 요구했다.

 

박의원은 먼저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증설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며, 이와 더불어 업체가 보관장소 외 보관 중인 의료 폐기물에 대한 조속한 처리와 이와 관련한 업체의 위법행위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또한 사태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환경청과 고령군, 증설반대추진위원회의 상호 간 소통을 위한 채널 개설 마련을 주장했다.

 

이에 환경청은 주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밝히며, 증설과 관련해서는 관련 법률과 기술적 사항에 대해 신중히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또한 업체의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수사가 완료되면 관렵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것이며, 보관장소 외 보관 의료폐기물의 처리와 주민간 소통에 대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혔다.

 

고령군 다산면에 소재한 ()아림환경은 지난 4월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적발되었으며, 조사결과 의료 폐기물 처리 비용을 받고 이를 처리하지 않고 경북 고령을 비롯한 경북·경남의 시·12곳에 1240여톤의 의료폐기물을 창고에 불법 보관한 한 후 처리시스템에는 처리가 완료된 것으로 입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의료폐기물의 방치 사태는 주변 환경의 오염과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만큼 조속히 해결해야한다면서 사태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현장에서 주민들과 소통하고 함께하면서 밤낮으로 뛰어다니겠다.”며 사태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고령인터넷뉴스 독자밴드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아래 주소를 누르시면 쉽게 가입 할수있습니다.

https://band.us/band/61864358/setting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박정현
  6. 김선욱
  7. 설미선
  8. 이태훈
  9. 윤석찬
  10. 이장환
  11. 박효식
  12. 김태준
  13. 이달호
  14. 배철헌
  15. 김명국
  16. 배효임
  17. 나인엽
  18. 성원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