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낙동강 중세 문명사 발간... 가치와 의미 재발견

총 5개 분야(마을문화, 유교문화, 지리, 스토리텔링, 콘텐츠) 연구

기사입력 2019-07-10 오후 9:16: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낙동강 고대문명사 연구에 이어 낙동강 중세문명사연구를 통해 낙동강이 한국문화의 혁신 현장이라는 사실을 증명하고 우리 삶을 형성하는 원동력이 낙동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낙동강 중세문명의 시대적 배경은 고려시대부터 조선중기까지이며 범위는 낙동강의 중상류 경북지역으로 낙동강 문명에 대한 기본조사와 연구를 통해 경북의 문명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발견하고 낙동강 문명을 현재적으로 재구성해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중점을 뒀다.

 

 

편찬위원으로는 대구경북학회 책임연구원 박승희 교수를 비롯한 12명의 분야별 연구위원들이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12개월의 긴 여정을 거쳐 완성했다.

낙동강 중세문명사5개 분야(마을문화, 유교문화, 지리, 스토리텔링, 콘텐츠)31질이며 1천부를 발간해 전국 공공도서관, 학교도서관, 지자체 등에 배부할 계획이다.

 

1권 마을문화편에는 낙동강 수계 강역의 마을 자치와 공동체 문화, 일과 놀이의 문화형태, 초자연에 의지한 삶의 문화 등을 중심으로 낙동강과 함께 살아온 사람의 문화를 현장에서 발굴하고 연구했다.

 

2권 유교문화지리편에는 유교문화는 자연에 대한 유학자들의 인식을 기반으로 한 건축물로써 낙동강 유역의 서원과 누정에 주목하고 경관구로서 구곡과 구곡도, 경물시 등을 연구했다.

 

지리연구는 삶의 터전으로서 낙동강을 전제하고 취락과 동족촌의 형태변화를 연구하여 영남지역을 잇는 대동맥인 낙동강 수로와 육로를 중심으로 중세의 문화경관을 살폈다.

 

3권 스토리텔링콘텐츠편에는 도동서원을 중심으로 하는 서원 로드 콘텐츠, 구곡 콘텐츠, 낙동강 소금배 콘텐츠, 의병 역사콘텐츠 등 9개의 콘텐츠를 발굴하고 낙동강 화첩 스토리와 공민왕 스토리, 나루지기 이야기와 45일간의 낙동강 여행길 스토리 등 8개의 스토리로 구성해 소중한 역사문화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황영호 경북도 문화산업과장은 낙동강은 우리 삶의 터전으로 강을 따라 흘렀던 보석같은 역사 이야기가 콘텐츠가 되어 경북을 대표하는 문화자원이 될 것이라며 고대중세근대문명사 연구를 통한 성과를 바탕으로 경북 역사문명의 우수성, 정체성, 세계성을 이어 나가겠다 말했다.

 

고령인터넷뉴스 독자밴드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아래 주소를 누르시면 쉽게 가입 할수있습니다.

https://band.us/band/61864358/setting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박정현
  6. 김선욱
  7. 설미선
  8. 이태훈
  9. 윤석찬
  10. 이장환
  11. 박효식
  12. 김태준
  13. 이달호
  14. 배철헌
  15. 김명국
  16. 배효임
  17. 나인엽
  18. 성원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