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여름철 벌쏘임 환자 증가, 말벌 조심!!!

벌쏘임 환자 작년대비 13.5% 증가, 벌쏘임 안전수칙 준수 당부

기사입력 2019-08-12 오후 7:59: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최근 벌집제거 119신고가 증가하고, 쏘임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89일까지 벌집제거 출동횟수는 총 8,238건으로 74,435건에 이어 8월에도 벌써 2,804건 발생했다.

 

 

특히 8월부터는 하루평균 312건 출동하는 것으로 분석됐고,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79일 문경시 00읍에서 40대 남성이 벌에 쏘여 사망하는 등, 벌쏘임 환자가 늘고 있다. 올해 벌써 371명이 벌에 쏘여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되었으며, 작년 같은기간 327명과 비교해 13.5% 증가했다.

 

벌 쏘임 예방법으로는, 제초작업 등 야외 활동시 주위에 벌집 유무를 반드시 확인하고, 냄새와 색채에 자극을 받으면 공격성이 강해지기 때문에 향수, 화장품, 스프레이는 가급적 피하고, 밝은 색보다 검고 어두운색에 더욱 공격성을 나타내는 습성이 있어 검은색 옷 또한 피해야 한다.

 

주위에 벌이 있을때 옷이나 수건으로 흔들어 쫒으려 하지 말고 최대한 움직임을 작게 해 안전한 곳으로 피하고, 만일 벌집을 건드렸을 경우 벌집 주변에서 최대한 먼 곳으로 대피해야 안전하다.

 

벌에 쏘였을 경우, 침착하게 대처하고 어지럽거나 두통이 올 때는 누워 다리를 들어주는 자세를 취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야 한다.

 

또한 쏘인 부위에 얼음찜질을 하면 통증과 가려움증이 다소 완화될 수 있으며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면 상태가 호전될 수 있다.

 

백승욱 구조구급과장은 여름철, 벌들의 활동증가로 피해가 속출하는 만큼 벌집을 섣불리 제거하거나 벌을 자극하지 말고, 위협을 느꼈을 경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여 신속히 119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령인터넷뉴스 독자밴드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아래 주소를 누르시면 쉽게 가입 할수있습니다.

https://band.us/band/61864358/setting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박정현
  6. 설미선
  7. 김선욱
  8. 이태훈
  9. 윤석찬
  10. 이장환
  11. 박효식
  12. 배철헌
  13. 김명국
  14. 배효임
  15. 김태준
  16. 나인엽
  17. 이달호
  18. 성원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