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정희용 前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 21대 총선 출사표

젊은 보수로 강한 대한민국, 강한 칠곡·성주·고령 만들 것

기사입력 2019-12-15 오후 12:55: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정희용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이 내년 4.15 총선 출사표를 던지며 칠곡군·성주군·고령군 지역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76년생, 40대 참신한 인물로 꼽히는 정희용 전 특보는 왜관초 왜관중 김천고 경북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주진우 전 국회의원 비서를 시작으로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송언석 국회의원의 보좌관을 지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후에는 민생특별보좌관으로 발탁되었고 최근까지 경제특별보좌관으로 이철우 지사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였다. 또한, 전력 ICT기업인 한전 KDN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다.

 

지난 8, 경북도청에서 고향인 칠곡군 호국평화기념관까지 116km 거리를 자전거 종주로 되돌아온 정 전 특보는 지역 경제종교보훈사회복지언론학계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을 만나며 의견을 수렴하였다. 지역에서도 중앙 정치와 탄탄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정치경제 전문가인 정희용 전 특보에 대해 기대를 거는 분위기이다.

 

정희용 전 특보는주민들과 소통하며 변화를 바라는 군민들의 열망을 절실하게 느꼈다, “지역발전을 위하여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주민 삶에 대한 깊은 고민과 20여 년간 체득한 경험을 국정에 접목시켜 젊은 보수로서 칠곡·성주·고령 발전의 디딤돌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 전 특보는 이번 선거는 상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없는 선거가 되기를 바란다, “흑색선전, 유언비어 없는 공명정책선거로 임하는 한편, 사회 선배인 상대 후보들의 장점과 열정도 배우겠다고 말했다.

 

정희용 전 특보는 항상 더 낮은 자세로 임하며, 큰 역할과 책임감 그리고 열정으로 지역을 기분 좋게 변화시키겠다고 다짐하면서, “칠곡·성주·고령은 시행착오를 겪을 시간이 없다, “중앙정치와 지역행정, 기업실무를 두루 섭렵한 젊은 보수로서 강한 대한민국, 강한 칠곡·성주·고령을 만들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왜관시장 건너편 신세계정형외과 3층에 자리 잡은 정희용 전 특보의 선거준비 사무실은 백선기 칠곡군수가 후보시절 사용했던 곳으로 주민들과 소통하기에 최적의 위치로 알려져 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이운현
  5. 김영희
  6. 김선욱
  7. 박정현
  8. 이장환
  9. 윤석찬
  10. 김영옥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배효임
  16. 나인엽
  17. 성원환
  18. 박광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