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대구경북 최대 봉쇄? 중국발 입국금지가 우선이다

코로나 대응, 중국 전역방문 외국인 출입금지조치가 가장 시급

기사입력 2020-02-25 오후 5:13:5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21대 총선 고령, 성주, 칠곡군 국회의원 선거 정희용 예비후보(미래통합당)25일 당정청의 대구·경북 최대 봉쇄정책발언과 관련,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야할 중차대한 시기에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불안과 사회혼란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정,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지역사회에 거센 비판여론이 일자 언론에 봉쇄정책의 의미는 지역적인 봉쇄가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다라고 해명했다.

 

정희용 예비후보는 정부가 대한의사협회의 중국발 입국금지권고는 6차례나 무시하면서 자국민에 대해서 봉쇄운운하는 것은 대구경북 주민은 물론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다,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중국 전역방문 외국인 출입금지조치를 우선적으로 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와 확진자에 대한 무차별적인 악성댓글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정 예비후보는 인터넷 및 SNS를 통해 전파되고 있는 코로나 관련 간호사와 몸싸움을 한 31번 확진자’, ‘포항 노래방·모텔·안마를 이용했다는 32번 확진자’, ‘대구 동성로 일대를 다닌 47번 확진자등에 대한 내용은 모두 가짜뉴스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어 거짓 동선으로 인해 지역 상권이 마비될 수 있고, 가짜뉴스로 진료에 어려움을 겪거나 경찰·소방인력이 낭비된다면 그 피해는 일반 시민에게 돌아간다, “국민께서는 출처를 알 수 없는 내용을 믿지 말고, 지자체 및 경찰청 등 공식적인 창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정희용 예비후보는 코로나 확진자 및 일본 크루즈선에 탑승한 교민들은 코로나와 악플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말하며, “근거 없는 비방과 모욕, 무차별적인 악플로 대중들이 불편함을 넘어 두려움과 혼란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이운현
  4. 김영희
  5. 김선욱
  6. 박정현
  7. 박경종
  8. 이장환
  9. 김영옥
  10. 김태준
  11. 이달호
  12. 배철헌
  13. 김명국
  14. 배효임
  15. 나인엽
  16. 성원환
  17. 박광진
  18. 김기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