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미래통합당 국민경선여론조사 부정발견, 선관위고발

고령·성주·칠곡 김항곤 예비후보 1인 2표 여론조사에 의혹 밝혀 달라고 재기했다.

기사입력 2020-03-19 오후 8:21: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김항곤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 공관위에서 19일 발표한 국민경선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면서 여론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부정발견에 대해 선관위에 고발하고 검찰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고령군 김모씨(60)의 경우 1회에 걸쳐 여론조사에 응답을 하였음에도 20분 간격으로 또 다시 동일한 전화번호로 여론조사에 2회에 걸쳐 응대하는 등 한사람에게 두 번에 걸쳐 여론조사가 실시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사전에 특정번호를 선정하고 득표를 두 배로 끌어올리기 위한 부정적 여론조사다는 주장이다.

 

 

김 예비후보는 이런 여론조사는 명백한 하자로서 원천무효화 시켜야 한다.”면서 명명백백하게 부정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고령인터넷뉴스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14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이재림
    2020-03-22 오후 2:43:26
    선거조작이 있었다면 어떠한경우도 용서할수 없습니다 예전 여론조사때는 몇번이나오던데 김항곤 전군수 찬성한사람한테는 안오나 이번에는 한통도 안오네요
  • 민주당
    2020-03-21 오전 11:41:11
    착신걸어놨나봐..여러개받을라고.
  • 여론
    2020-03-20 오전 11:52:21
    근데 사전기획설과 일맥상통한 부분이 있네요 신입사원 공채 때 이런 얘기 들으면 엄청 열 받아요 빽 쫗은 아이 미리 뽑아두고 나머지는 들러리 ㅋ
  • 소나개나
    2020-03-20 오전 10:48:10
    미통당은 소나개나 나와도 당선된다는 생각부터 버려라
  • 박대성
    2020-03-20 오전 10:17:59
    이런일이 잇엇다면 반드시 밝혀저야 한다 야당이 이런짖을해서 부정하게 후보자을 선발한다면 유권자을 기만하는행위로서 진상이 밝혀바로 잡아야 한다
  • 벽운
    2020-03-20 오전 6:44:25
    진실로 말인데 당명만 바꿨지 아직도 부패 그대로야 이젠 여론 조사도 거짓으로 조작 하냐 한심함이 정도가 넘었다 이런식이면 이번 선거 투표 안해도 되겠다.
  • 지준
    2020-03-19 오후 11:50:33
    1년동안 머슴같이 부려쳐 먹고 그건도 모자라 사기까지 쳐서 내치는 놈들 모두 개쌔끼보다 못한 놈들
  • 현구
    2020-03-19 오후 11:00:28
    미래통합당 하는꼬라지 보면 모두 탈당해야되
  • 길동
    2020-03-19 오후 10:58:29
    이런짓을하니 미래통합당 발전이 없을수 밖에 모조리 죽어야 한다 모두 민주당으로 고고
  • 상록수
    2020-03-19 오후 10:56:29
    더불어민주당 보다 더 나쁜짓을 하는짓 여론조사 믿을수 없다
  • 주현석
    2020-03-19 오후 10:46:56
    꼬시래기 지살 뜯어먹네..
  • 권오광
    2020-03-19 오후 9:42:53
    부정함은 정의에 굴복한다 바로잡아 지길 기대합니다
  • 오을순
    2020-03-19 오후 9:13:21
    의혹은 밝혀야 됩니다!
  • 박갑임
    2020-03-19 오후 9:02:08
    저도의심이됩니다. 밝혀주세요~~^ 꼭 좀부탁드립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이운현
  4. 김영희
  5. 김선욱
  6. 박정현
  7. 박경종
  8. 이장환
  9. 김영옥
  10. 김태준
  11. 이달호
  12. 배철헌
  13. 김명국
  14. 나인엽
  15. 배효임
  16. 성원환
  17. 박광진
  18. 김기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