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매우 의심스럽다”

가정사가 사실과는 정반대의 거짓말로 둔갑해 군민들에게 퍼진 배경 등도 매우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4-03 오후 4:15:0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김현기 고령·성주·칠곡 무소속 후보는 3일 가정사와 관련 저와 저의 가족은 선거 과정에서 너무나 큰 상처를 받았으며 가정사가 사실과는 정반대의 거짓말로 둔갑해 군민들에게 퍼진 배경 등도 매우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6년 전 전 처와 협의 이혼했고, 이혼 후에도 전 처와 가정 밖에서도 가족의 울타리를 지키자고 약속했다그래서 이혼 후에도 우리 가족은 같이 모여 영화도 보고, 식사도 하고 화목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가정사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김 후보는 제가 선거에 나오니까 저의 가정사가 술자리의 안주처럼 전 처가 암투병 중 제가 바람을 피워 이혼했다는 등의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거짓말로 둔갑해 마구 퍼졌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그는 선거에 나왔던 상대 후보는 한술 더 떠 있지도 않은 저와 가족의 가정사를 마치 사실인양 언론에 보도자료로 배포했고, 선관위는 상대 후보 조사 후 허위사실을 언론에 배포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저와 저의 가족은 씻을 수 없을 정도의 큰 상처를 입고 있다검찰은 빠른 수사를 통해 엄중히 처벌해 달라고 거듭 밝혔다.

 

김 후보는 그런데 검찰에 고발된 상대 후보는 다른 후보 지지를 선언한 뒤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다는 언론보도를 보고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저로서는 그 배경이 매우 궁금하다군민들을 현혹시켜 선거에서 득을 보려는 작태를 보며 우리 지역의 정치를 대변할 자격이 있는 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남의 가정에 피눈물을 흘리게 한 뒤 정치적 사익을 취하려는 막장 선거는 군민들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김선욱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김영옥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배효임
  16. 나인엽
  17. 성원환
  18. 이태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