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정치인의 약속은 목숨과도 같다

비례대표 군의원 사퇴 약속 지켜야

기사입력 2020-06-09 오후 5:03: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칠성고 선거구의 성주군과 고령군의원 비례대표 사퇴를 두고 볼썽사나운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어 사태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고령군의회 비례대표인 배효임 후보가 전반기, 설미선 후보가 후반기, 성주군의회는 황숙희 후보가 전반기, 이철희 후보가 후반기를 맡기로 당시 국회의원, 사무국장, 후보자 가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번복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 약속을 했다.

 

▲ 좌측 배효임 현 군의원   우측 2번 설미선

 

나아가 전반기를 맡는 후보가 사퇴 약속을 번복하지 못하도록 사직서와 각서, 탈당계를 작성하여 제출하고, 지금까지 전반기 비례대표 후보로 의회에 진출하여 의정활동을 펼쳐왔다.

 

 

그러나 현재 전반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고령군의회 배효임 비례대표 의원과 성주군의회 황숙희 비례대표 의원은 당시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자기 욕심만 앞세워 풀뿌리 정치의 덕목인 약속 이행을 거부하고 있어 도덕적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 좌측 황숙희 현,군의원   우측 2번 이철희

 

이와 관련하여 당시 비례대표 양후보자간 약속한 의원직 사퇴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후반기 비례대표 후보는 의원직 사퇴가 이뤄질 때까지 강력히 대응하고, 공론화할 것도 밝히고 있다.

 

 

당시 입회한 당사자들은 사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배효임 의원과 황숙희 의원은 정치인으로 정상적인 행동으로 볼 수 없다. 기본과 정직 그리고 약속이 지켜지는 것을 누구보다 앞장서 실천해야 할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면서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고령인터넷뉴스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아름다운세상
    2020-07-02 오전 4:30:38
    약속은 지키는것이 미득이다 군의원2년 더해서 인생에 무슨 큰 명예가 되겠는가 앞으로 살아가면서 군민의 눈총과 손가락질을 어떻게 하려고ᆞᆢᆞᆢᆞᆢ
  • 고령쪽
    2020-06-10 오후 1:38:53
    진짜 부끄러운줄을 알아야지. 비례대표를 나눠먹기 하겠다고 아웅다웅하는 꼬라지가 정말 군민들을 개돼지로 아는 것 아닌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성원환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김영옥
  11. 김태준
  12. 김선욱
  13. 이달호
  14. 배철헌
  15. 김명국
  16. 나인엽
  17. 배효임
  18. 이태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