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태풍피해 사과․배․포도 긴급수매

낙과피해 사과 5180톤 수매, 배․포도는 수매기관 직접 수매 조치

기사입력 2020-09-13 오후 12:47:3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이번 달 3일부터 2072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태풍으로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사과 5180(259천상자/20kg)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있다.

 

 

사과 수매단가는 20kg 상자당 8천원으로 도와 시군이 5천원, 수매기관인 대구경북능금농업협동조합(이하 능금농협)3천원을 각각 부담한다.

 

이와 별도로 배는 20kg 상자당 1만원, 열과(裂果) 등의 피해를 입은 포도는 10kg 상자당 12천원~18천원에 능금농협 자체예산으로 전량 수매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수매를 희망하는 농가는 낙과된 사과, 배 등을 수거하여 시군별 능금농협 지점이나 경제사업장으로 출하하면 되고, 수매된 과일은 군위 소재의 능금농협 음료가공공장에서 농축액, 음료 등 가공품으로 생산되어 자체 판매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달 연이은 제9(마이삭)10(하이선) 태풍으로 인해 포항, 경주, 안동, 영주, 영천, 의성, 청송, 영덕 등 동해안 시군과 과수주산지 시군 위주로 낙과, 도복 등 큰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그 중 낙과피해는 사과 2491ha, 191ha를 비롯한 2796ha에 달하는 등 피해정도가 심각해 태풍피해 농가를 돕고 피해과()의 시장격리를 통한 과일가격의 안정적 지지를 위해 도 차원의 긴급수매지원을 결정했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봄철 저온피해에 이어 이번의 태풍으로 도내 과수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어 안타깝다면서, “번의 사과, 배 등 긴급수매지원을 통해 과수재배농가 경영안정에 어느 정도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금년도 봄철 저온피해와 장기장마로 인한 병해충 확산, 태풍 등으로 시장에 출하하기 어려운 저품위과 생산량이 상당량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 저품위과 수매를 위해 국비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성원환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임상우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나인엽
  16. 이태훈
  17. 김선욱
  18. 배효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