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상생협력 방안 찾는다

이전공공기관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혁신도시 발전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0-10-16 오후 7:58: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16일 경북김천혁신도시 산학연유치지원센터에서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들과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상생 협력사업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도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하대성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국토교통부, 공공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정책과 연계한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상생 협력사업 우수사례를 한국도로공사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발표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누구나 살고 싶은 혁신도시를 만들기 위해 정주여건 UP, 지역역량 UP, 미래가치 UP 3-UP 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세부적으로 인구유입, 문화공간 개방, 지역산업 및 인재육성, 미래산업 육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공헌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및 지역균형발전 지원,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플랫폼 구축운영,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확대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협력사업을 소개했다.

 

이날 소개된 다양한 지역상생 협력사업들은 지역사회에서 이전공공기관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우수사례로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타 이전기관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유토론에서는 경북혁신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여건을 딛고 지역의 신성장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역인재 채용 확대, 지역 생산물품 우선구매비율 상향, 지역발전 기여방안 모색 등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됐다.

 

더불어. 경북도의 최대 화두이며 신성장동력인 통합신공항 추진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이전공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경북도는 경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복합혁신센터 건립, 어린이(가족)특화 생활SOC 조성, 119안전센터, 연합병원 건립 등 지역활성화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인재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등 혁신도시가 지역발전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수도권 인구집중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으로, 이전기관과 지역사회가 긴밀한 상생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다라며, “경북도는 이전기관이 지역발전에 다각도로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성원환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임상우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나인엽
  16. 이태훈
  17. 김선욱
  18. 배효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