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 최초 육성 검정콩‘새바람’․‘경흑청’우수성 입증

신품종 검정콩 현장평가회 개최... 생육특성, 파종기, 재식밀도 등 품종 평가

기사입력 2020-10-21 오후 4:09: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21일 안동시 풍산읍 안교리 농가포장에서 신품종 검정콩 새바람’, ‘경흑청의 품종특성 설명과 안정생산기술개발 현장 평가회를 가졌다.

 

 

콩 재배농가에서 주로 재배하고 있는 서리태 품종은 품질은 우수하나 도복에 약하고 성숙이 늦으며 낮은 수량성으로 재배농가부터 만족도가 낮다.

 

기존 서리태 품종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경북농업기술원은 2009년부터 콩 육종에 착수해 2011년 교배를 시작으로 계통육성, 생산력 검정시험, 지역적응시험을 거쳐 올해 새바람경흑청’ 2품종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 했다.

 

내년에 품종보호등록이 되면 콩 재배농가에 보급되어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출원한 새바람(경북5)’콩의 종실수량은 280kg/10a(300)으로 검정콩 표준품종인 청자3대비 9% 정도 수량이 높고 쓰러짐에 강하며 숙기가 빠르다. 또한 100립중이 42.8g으로 청자콩 대비 6.1g이 무거운 극대립종 검정 속청콩이다.

 

경흑청(경북6)’콩의 종실수량은 287kg/10a으로 청자3대비 12% 정도 높은 다수성이며 숙기가 빠른 조숙종으로 2모작에 알맞을 뿐만 아니라 100립중이 36.1g으로 대립종이며 진한 녹자엽 검정 속청콩이다.

 

경북농업기술원 밭이용연구팀에서는 새바람경흑청610, 20, 303회에 걸쳐 파종하고 심는 거리를 골사이 60cm, 포기사이 15cm, 20cm, 25cm로 검토한 결과, 파종시기 간에는 큰 차이가 없어 파종기간이 630일까지로 길고 심는 거리는 골사이 60cm, 포기사이 20cm에서 생육이 양호한 결과를 얻었다.

 

이날 평가회에는 지역 콩 재배농가와 농업기술센터, 유관기관 관계관 등 50여 명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재배 농가들은 서리태 품종과 달리 키가 작고 도복에 강하며 파종할 수 있는 시기도 넓어 단작 뿐만 아니라 감자, 마늘, 양파 등 이모작 재배에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했다.

 

 

김기동 서안동농협콩작목회 회장은 검정콩 서리태는 숙기가 늦어 5월 초에 파종하면 쓰러짐을 방지하기 위해 순지르기를 2회 해야 하고 콩 심는 거리를 넓혀야 하지만 새바람경흑청은 파종시기를 6월 중순, 심는 거리는 좁게 해도 10a400kg의 수량을 보여 앞으로 새로운 소득원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최기연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향후 봄 감자, 양파, 마늘 후작으로 새바람’, ‘경흑청품종과의 작부체계를 확립해 경북지역 특화품종으로 집중 보급하고 면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1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고령다산 권정순
    2020-10-23 오전 8:24:34
    해마다논두렁에심는데 종자좀구할수있을까요 답 부탁드립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성원환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임상우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나인엽
  16. 이태훈
  17. 김선욱
  18. 배효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