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 자동차산업, 산학연 협력으로 R&D혁신 드라이브 건다

경북기업연구소협의회 기술교류회 개최... 산․학․연 기술중심 상생협력 강화

기사입력 2020-10-25 오전 10:21:4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고령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23일 경산 인터불고에서 대기업-중소중견기업-대학-연구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동기술교류 강화를 위해 경북기업연구소협의회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경북기업연구소협의회는 기업이 중심이 되는 산연 개방 R&D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 930일에 구성돼, 현재 8개 협의체 491개 기업회원들이 산연 혁신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경북 자동차산업, 산학연 상생을 논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기술교류회는 코로나19로 초기 피해가 가장 컸던 자동차 관련 산업에 초점을 맞췄으며, 최고의 자동차 분야 전문가의 4개 세션 발표, 33개 기업의 수요공급기술과 8개 시제품 소개로 진행됐다.

 

세미나 1부에서 산업연구원 조철 선임연구위원은 미래자동차와 부품산업 전반의 변화와 시사점, 주요 업체의 대응법 등을 소개하고 경북 자동차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2부에서는 현대제철 민병열 부품개발지원팀장이 완성차 산업시장의 현재 동향과 글로벌 미래차 시장의 소재 전망을 소개하며 경북의 경쟁력 확보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경북도에서 지원하고 있는 영남대 자동차 부품소재 청색기술 센터와 경일대 자동차부품시험 혁신센터에서는 기업과 협업해 연구개발 중인 과제와 향후 참여기업 모집 홍보, 자동차 시험장비 등을 소개했다.

 

경북 자동차 산업*1312개사 매출132천억원, 종사자 38천명의 규모로 추정되며, 모듈 업체 및 OEM 하청이 93%를 차지하고 있다. 또 차체부품 위주, 내연기관 중심 산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 대구경북지역 자동차 부품 산업 경쟁력 평가 및 발전 방안 (2019.8.9., 한국은행)

 

그러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지속적인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자동차 개발, 파워트레인 개선, 차량 경량화 등으로 차세대 자동차 전환을 맞이하고 있다.

 

 

이러한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는 내연기관 중심의 경북 자동차 기업에 생존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지역 기업의 미온적인 대응은 향후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에서는 이번 행사로 도내 자동차 산업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지역 기업의 차세대 자동차 산업의 진입을 촉진해 차별성 시장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도내 기업, 대학, 연구기관이 모여 산학연 상생협력 의지를 다졌다.

 

장상길 과학산업국장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급격히 위축되었으나 지역 혁신주체인 산연이 결집해 지역산업을 고도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어야 한다라며, “경북도가 산 상생협력 생태계의 구심적 역할을 수행해 기업 및 지역의 혁신 성장을 촉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정희용
  4. 이운현
  5. 김영희
  6. 성원환
  7. 박정현
  8. 박경종
  9. 이장환
  10. 임상우
  11. 김태준
  12. 이달호
  13. 배철헌
  14. 김명국
  15. 나인엽
  16. 이태훈
  17. 김선욱
  18. 배효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