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고령뉴스

고령에서 대가야 궁성지 발견, 학계의 비상한 관심!!

대가야궁성지와 관련된 해자(垓字)와 토성(土城) 확인으로 궁성지 실체 추정

기사입력 2017-06-16 오후 5:18: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재)가온문화재연구원(원장 정상석)이 발굴조사 중인 고령군 대가야읍 연조리 594-4번지 단독주택신축부지 내에서 대가야궁성지와 관련된 해자(垓子)와 토성(土城)이 확인되었다.

(제공 : (재)가온문화재연구원 원장 정상석)

 

 

<개요>

일제강점기부터 대가야의 궁성지로 추정되어온 고령군 대가야읍 연조리 일원에서 대가야시대의 궁성으로 추정되는 토성과 해자(垓子)가 처음으로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되었다.

 

▲  외성벽 전경

 

지난해 연말 대가야읍 연조리 594-4번지에서 주택신축을 위한 공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매장문화재의 존재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표본조사가 진행되었다.

 

*  성벽 전경

 

이때 조사를 수행한 대동문화재연구원(매장문화재조사 전문법인)의 조사결과 대가야시대로 추정되는 해자 시설이 처음으로 확인되었다.

 

▲  해자와 성벽 획인

 

그 후 유적의 중요성이 인정되어 금년 5월부터 현재까지 가온문화재연구원(매장문화재조사 전문법인)의 정밀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대가야시대로 판단되는 해자시설과 그에 나란하게 연접하여 축조된 토성이 확인되어 지난 5월 31일 문화재청의 매장문화재 전문가검토회의가 현장에서 열렸고, 유적의 중요성을 인정되어 조사기간을 일부 연장하여 현재까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대가야 국가의 행정 중심지인 궁성지가 처음으로 확인됨으로써 향후 대가야 역사문화를 규명하는데 매우 중요한 학술적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의 조사 연구가 주목된다.

 

▲  언론 인터뷰 중인 곽용환 군수(MBN,YTN)

 

조사지역은 고령군 대가야읍 연조리 594-4번지로 일제강점기로부터 대가야 궁성지로 추정되어온 구릉과 인접한 지역이다.

 

▲  TBC와 인터뷰

 

앞서 2000년에 고령군은 대가야 궁성지 확인을 위해 현재 고령향교가 위치하는 구릉 일대에 대해 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궁궐 건물의 일부로 추정되는 대벽건물지 등의 유구를 확인하였으나 추가적인 확장조사가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  발굴과정 설명

 

또한 지금까지 궁성으로 추정할 만한 유구도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발굴조사에서 구릉 하단부를 따라 감아 도는 형태의 해자와 토성이 확인됨으로써 대가야 궁성의 실체를 추정할 수 있게 되었다.

 

▲  가온문화재연구원 정상석 원장의 설명

 

<유구>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해자는 구릉의 경사면을 그대로 따라 내려오면서 굴착한 형태로서 현재 깊이 1.5m, 폭 7m, 길이 16m 정도로 잔존하고 있다.

 

 

그러나 축조당시 토축 성벽의 상단부 높이를 감안하면 해자의 깊이와 폭은 이보다 훨씬 더 큰 규모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토성은 해자의 외측 가장자리를 따라 해자와 평행하게 석렬을 놓아 구획하고 그 외측으로 연접하여 축조하였다.

 

 

해자와 평행하게 배치된 3열의 석축은 2~2.5m 정도의 간격으로 줄지어 있으며 2~3단 정도 돌을 쌓았는데, 석렬 사이의 토층단면은 흙을 다져 판축한 양상을 보인다.

 

 

즉 판축기법으로 토성을 축조하였으며, 그 성토 단위는 2m 정도의 폭으로 돌로 구획하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확인되는 성벽 하단부의 폭은 5m 내외이며 조사구역 바깥으로 토성의 성토 범위가 이어지고 있어 성벽의 폭은 이보다 더 크다고 판단된다.

 

 

<출토유물>

유물은 토성 축조과정에서 혼입된 것으로 판단되는 단경호와 토기편 등 대가야토기와 함께, 대가야 기와가 성벽 보강토 내에서 다수 출토되었다.

 

 

또한 해자의 바닥 퇴적토 내에서도 길이 3m가 넘는 제재된 목재와 기와편, 토기편 등이 확인되었다. 해자와 성벽의 축조시점과 폐기시점 규명은 물론, 지산동고분군에서 출토되는 토기와 교차편년을 통해 대가야의 토기의 편년문제를 밝히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조사 성과 및 의의>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해자 및 토성 등의 유구는 대가야 국가의 행정적 중심지로 인식되어 온 대가야읍에서 처음으로 밝혀진 고고학적 자료이다.

 

 

더욱이 이번 조사지역은 예로부터 대가야의 궁성지로 전해왔고, 2000년에는 대벽건물지까지 확인되었다는 점에서 이제 충분히 대가야의 궁성유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되었다.

 

 

따라서 죽은 자들의 영역이라 할 수 있는 지산동고분군(사적79호)과, 유사시 피난하는 배후대피성인 주산성(사적61호)에 더하여 그들의 생활공간이었던 궁성지가 확인됨으로써 명실상부한 대가야의 위상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아울러 학술적 자료 가치가 매우 높아 대가야의 역사문화를 밝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밝혀진 기단부에 돌을 쌓고 판축상으로 뒷채움하는 토목건축 방식을 통하여, 백제나 신라의 궁성지 토성 축조방식과 비교 연구할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이번조사의 성과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것은 문헌기록에 단편적으로 전해오던 대가야 관련 기사를 실증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했다는 점이다.

 

▲  이해봉 문화유산추진단 문화재계장

 

삼국사기의 대가야멸망 관련기사에 등장하는 대가야의 궁성문인 전단량(栴檀梁)에서 “량(粱)”의 실체를 추정할 수 있게 되었다.

 

 

축조 당시 추정되는 성벽의 규모를 감안할 때 해자의 폭은 10m가 넘는 규모로가 되는데, 이를 가로지르는 교량이자 성문으로 기능한 교량(들다리)을 충분히 상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향후 궁성(성벽 및 해자)의 연장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를 기대하며 이를 통해 대가야 궁성의 실체가 드러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

 

 

 

 

 

 

 

 

 

 

최종동 기자 ( )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철우
  3. 이완영
  4. 이운현
  5. 박정현
  6. 김선욱
  7. 설미선
  8. 윤석찬
  9. 이장환
  10. 박효식
  11. 이달호
  12. 조유현
  13. 김명국
  14. 배철헌
  15. 나인엽
  16. 성원환
  17. 박광진
  18. 배효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