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주요현안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져야 한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기사입력 2018-02-15 오전 1:22: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 참석해 「국립 지진방재연구원」의 경북 동해안 설립을 강하게 주장했다.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2017년 연속 경북 동해안에서 규모 5.8, 5.4의 강진이 잇따라 발생되었는데도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우리 주장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하고“무엇보다 지진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경북 동해안에 지진 조사․방재 연구기관인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 미국 등의 경우에도 지진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에 연구기관이 있다. 하루빨리 지진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경북은 국내 원전의 절반이 위치해있어 노후원전은 계속 늘 것”이라며“한국전력기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이 있어 해체 기술만 들어오면 원전 전주기 형성으로 원전 인프라 간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원전 해체 기술이 가장 절실한 지역인 경북에 원자력해체연구원이 설치되어야 한다고 당 차원의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안전과 관련해서도 현장감 있는 주장을 이어갔다.

 

김 지사는 “주민접점 기관에 안전기능을 부여해 365일, 24시간 상시안전점검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읍면동 주민안전팀 신설」을 주장해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한편,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 날 회의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김관용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시도 주요 간부들이 대거 참석해 시․도민 안전, 생활물가, 지역현안 등에 대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마지막으로, “모든 것의 문제와 답은 현장에 있는 만큼 오늘 자유한국당의 현장 행보에 고맙게 생각한다”며 자유한국당과 양 시․도에서는 정례적으로 시도의 주요현안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지기로 하고 이 날 회의를 마무리했다.

 

 

 

 

 

 

 

 

 

고령인터넷뉴스 (grsj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곽용환
  2. 이완영
  3. 김관용
  4. 이철우
  5. 이영희
  6. 박정현
  7. 김경애
  8. 김순분
  9. 이달호
  10. 이장환
  11. 설미선
  12. 김준식
  13. 조유현
  14. 박광진
  15. 조영식
  16. 박주해
  17. 배영백
  18. 이운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