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0 20:08

  • 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상북도 도내 코로나19로 소득감소 한 일반택시기사에 '긴급고용안정' 지원!

기사입력 2021-01-08 11: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득감소 등 피해를 입은 지역의 일반택시업체에 소속되어 2020101일 이전에 입사해 202118일까지 계속 근무 중인 운전기사에게 '긴급고용안정 지원(50만 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73개 택시 업체에 3천여 명이 운전기사가 재직하고 있으며, 모든 업체의 매출 감소가 확인 되는 등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택시기사는 별도의 검증 없이 근속 요건만 충족하면 1인당 50만 원을 지원하게 된다.

 

지원금 신청은 개인이 8일부터 소속 택시법인으로 신청해야 하고, 경북도에서는 일반택시기사 2,695명에게 27억 원을 지원하여 정부 지원 사각 지대에 놓여있던 법인택시 운전기사들의 생활 안정에 크게 도움을 준 바 있다.

 

이번 지원금은 각 시.군 교통부서에서 지원 대상을 확정하여 2월 초부터 지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다만,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특고.프리랜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정부의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에 포함된 사업 수급자는 중복 수급이 불가하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택시 기사 분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1차 지원과 마찬가지로 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