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09:02

  • 뉴스종합 > 정치뉴스

내년 고령군수 출마후보자 ‘무주공산’

고령군민의 마음을 먼저 얻는 자가 승리

기사입력 2021-03-25 10: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내년 6.1()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3선의 곽용환 고령군수 퇴임에 따라 후보자들의 물밑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고령 관내에서는 이남철 전, 고령군 행정복지국장 박정현 경북도의회 건설소방 위원장 임욱강 전, 고령군 기획감사실장 여경동 전, 고령경찰서장 임영규 전, 고령군 건설과장 등이 내년 지방선거 군수 출마의 뜻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지역민들은 또 다른 후보가 2~3명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후보자들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상황의 추이에 따라 언제라도 새로운 구도로 급변할 소지도 있다. 여기에 대부분의 후보자가 국민의힘 공천을 바라고 있어, 공천결과에 따라 후보자가 새롭게 개편될 소지가 다분하다.

 

결국 내년 4월이나 5월경에 발표될 국민의힘 후보자 공천에 따라 무소속 후보 또는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치열한 경합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으나, 고령군의 특성상 국민의힘 공천은 당선이라는 공식이 내년 선거에서도 적용될지도 큰 관심이다.

 

그것뿐만 아니라 고령군의 경우 대부분의 예상후보자들이 서로 선후배라는 틀에 묶여 있어 자칫 선거과열로 인해 지역 간 갈등을 촉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이를 바라보는 군민의 마음은 편치 않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다산민
    2021- 03- 28 삭제

    무주공산 이라는 사자성어는 주인이 없는 텅빈 산이라는 뜻인데 이 기사에서는 내년 지방선거에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이 많다는 뜻으로 해석됨과 동시에 능력과 자질이 아직 검증되거나 확실한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기자의 주관적 견해로 이해를 한다 해도 적절한 기사제목은 아닌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일정기간 그 자리가 비어 있거나 그 직이 공석이 되어 있을때 인용 할 수 단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