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7 18:26

  • 뉴스종합 > 정치뉴스

정희용 의원, 온택트 시대 디도스 공격 대비 철저히 해야

국내 디도스 공격, 2017년 대비 2020년 약 2.2배 증가

기사입력 2021-04-02 14: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42(), 코로나19로 인한 온택트 시대에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증가추세임을 지적하며,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최근 324일 네이버가 디도스 공격을 받아 1시간 가까이 서비스가 먹통이 되는 사태가 발생하였으며, 지난해 11월에는 한국거래소가 디도스 공격을 받아 기업공시 채널 접속지연 등의 피해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 또한, 카카오뱅크, 11번가, 케이뱅크 등도 디도스 공격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 최근 5년간 기관별(업종별) 디도스 공격 현황() >

업종

2016

2017

2018

2019

2020

합계

정보통신업

103

47

101

142

168

561

금융 및 보험업

0

10

26

5

3

44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3

6

0

3

23

35

운수 및 창고업

0

24

0

0

2

26

도매 및 소매업

9

7

3

2

4

25

교육 서비스업

1

0

1

3

8

13

제조업

8

0

0

0

3

11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3

0

1

0

1

5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3

0

1

0

0

4

건설업

3

0

0

0

1

4

숙박 및 음식점업

0

2

0

0

0

2

공공 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1

0

0

0

0

1

합계

134

96

133

155

213

731

 

정희용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6~2020) 디도스 공격 현황에 따르면, 201796, 2018133, 2019155, 2020213건 등 총 731건의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으며,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이 561(77%)으로 가장 많은 공격을 받았고 이어 금융 및 보험업 44(6%), 협회 및 단체 35(5%)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협회 및 단체의 디도스 공격은 2019년도 3건에서 2020년도 23건으로 급증하였는데, 이는 과거에 디도스 공격을 받지 않은 업종도 디도스 공격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정부는 2009, 18,000여대의 좀비PC로 청와대와 주요 언론사, 정당 등 국내 주요 홈페이지 26곳이 접속장애를 겪은 디도스 대란사태를 계기로 정보보호인력과 예산을 대폭 확충하는 국가 사이버 위기 종합대책을 발표하였지만, 여전히 디도스에 대한 대응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정희용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수업을 비롯해 국회 및 정부의 각종 회의, 입법정책토론회까지도 온택트로 진행되고 있는 추세이고, 기업 인재채용 등 국가전반에 온택트 방식이 자리잡고 있다. 따라서 디도스 공격으로 시스템이 마비 된다면 그 피해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한, 정 의원은 이에 정부는 온택트 시대를 맞아 디도스를 비롯한 사이버테러에 더욱 만전을 기해 국민의 피해와 불편함을 최소화 하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