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7 18:26

  • 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지역대학과 100세 행복플랜 만든다.

경상북도↔ 경북대․계명대․대구대․대구가톨릭대․안동대 업무협약

기사입력 2021-04-05 16: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5일 경북대계명대대구대대구가톨릭대안동대(이하 5개 대학)과 연구중심 도정추진을 위한경북 100세 행복플랜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 100세 행복플랜업무협약은 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기대수명 증가에 따른 어르신 복지 수요와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복지 패러다임을 구축하여 어르신들의 노후생활을 보다 더 여유롭고, 즐겁고, 건강한 삶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고령화 현황

 

 

 

경북 20193, 초고령사회 진입(2007년 고령사회, 1993년 고령화사회)

* 2021. 2월말 현재 노인인구비율: 경북21.9%, 전남23.6%(전국평균 16.5%)

도내 19개 시은 이미 초고령사회(노인인구 20% 이상)

* 구미(고령화사회, 7% 이상), 포항·경산·칠곡(고령사회, 14% 이상)

2025년 전국 초고령사회 진입 전망(2017년 고령사회, 2000년 고령화사회)

 

이번 협약으로 구성되는경북 100세 행복플랜 추진단은 어르신 복지 주요 5대 분야별 대학간 1:1 매칭을 통해 생활실태 조사분석 국내외 우수사례 연구 및 어르신 욕구조사를 통한 필요사업 도출 중장기 실행 로드맵 수립 및 미래형 노인복지정책 발굴실행 분야별 주요 추진사업 모니터링 및 컨설팅 역할을 수행한다.

 

대구경북권 사회과학대학이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분야별 5, 25명의 추진단이 구성되며, 5년간 분기 1회 협의를 통해 신규사업을 발굴하여 차년도 사업에 반영한다.
 

대학의 연구역량과 경상북도 어르신복지과의 정책 노하우를 결집하여 급변하는 어르신 복지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새로운 노인복지 정책 발굴과 실행으로 경북형 어르신복지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도는 올해 어르신 복지 분야에 19,660억 원을 투입한다. 기초연금 14,674억 원, 활기찬 노인일자리 제공 1,735억 원, 어르신 건강관리 지원에 82억 원, 경로당 중심 지역공동체 회복 518억 원, 취약계층 돌봄서비스 654억 원 등을 지원하여 어르신이 행복한 복지경북 구현을 추진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우리는 비약적인 경제발전과 과학기술의 발달로 풍요로운 시대를 살고 있지만고령화라는 난제에 함께 직면하고 있다, “이 시대 어르신의 수발·보호를 위한 지속가능한 복지체제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 협약으로 공공기관과 대학이 합심하여 100세 시대 대비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생활 영위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