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09:02

  • 뉴스종합 > 정치뉴스

공영방송의 국정감사 의원실 자료 인용, 여당에 80% 편중돼

KBS와 MBC에서의 자료 인용에서부터 공정성이 지켜지지 않고 있어 비판이 제기

기사입력 2021-10-05 12: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정희용 의원은 105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공영방송인 KBSMBC가 최근 3년간 국정감사 의원실 자료 인용에서 편향성을 드러냈다라고 지적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경북 고령·성주·칠곡)‘KBS뉴스9’‘MBC뉴스데스크의 보도 내용을 바탕으로 전수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18, 2019, 2020년도 국정감사 기간 해당 뉴스에서 의원실 자료를 인용한 횟수는 총 210회이며, 국민의힘 41(20%), 더불어민주당 169(80%)로 약 4.1배 차이를 보였다.

 

연도별로는 18년도(10.10~29.) 79회 중 국민의힘 19(24%), 더불어민주당 60(76%)로 약 3.1배 차이를 보였으며, 19년도(10.2.~21.) 63회 중 국민의힘 8(13%), 더불어민주당 55(87%)로 약 6.8배 차이를 보였으며, 20년도(10.7~26.) 68회 중 국민의힘 14(21%), 더불어민주당 54(79%)로 약 3.9배 차이를 보였다.

 

최근 3년간 뉴스별로는 ‘KBS뉴스9’가 총 118회 중 국민의힘 23(19%), 더불어민주당 95(81%)로 약 4.1배 차이를 보였으며 ‘MBC뉴스데스크는 총 92회 중 국민의힘 18(20%), 더불어민주당 74(80%)로 약 4.1배 차이가 났다.

 

2020년 한국행정연구원의사회통합실태조사우리 사회의 전반적 공정성에 대한 인식에 따르면, ‘언론 보도항목에 대해 부정적 견해(‘전혀 공정하지 않다’, ‘별로 공정하지 않다’)를 보인 응답자의 비율은 약 57%였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언론 보도가 공정하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특히 공영방송인 KBSMBC에서의 자료 인용에서부터 공정성이 지켜지지 않고 있어 비판이 제기된다.

 

정희용 의원은 방송법 제 61항에 따라 방송에 의한 보도는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함에도 야당 20%, 여당 80% 수준의 편향된 자료 인용이 이루어지고 있다.”라며, “·야와 보수·진보를 떠나서 중요뉴스들이 공정성 있게 다뤄질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정동숙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