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09:02

  • 뉴스종합 > 정치뉴스

랜섬웨어 피해접수 2018년 대비 6배 증가, 중소기업에 90% 집중

기업의 45%가 랜섬웨어 대응책 마련하지 못해, 대응책 마련 시급

기사입력 2021-10-08 16: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글로벌 랜섬웨어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랜섬웨어 피해도 증가하고 있으며, 랜섬웨어 공격이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있어 대응 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랜섬웨어는 운영체제가 설치된 자산에 존재하는 파일을 암호화시켜 사용할 수 없게 만드는 악성코드를 말하며, 암호화 해제 조건을 금액을 요구하여 금전적 이익을 취하는 방식을 말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경북 고령·성주·칠곡)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랜섬웨어 피해금액은 20153,800억원, 2021236,000억원, 2026843,000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이런 가운데 국내 기업별 랜섬피해 접수현황은 201822, 201939, 2020127, 20219149건으로 증가추세로 나타났으며, 2021년 건수는 2018년 대비 6배나 증가하였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랜섬웨어 피해접수 발생건수 총 337건 중 306, 90%가 중소기업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실시한 국내 682개 기업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랜섬웨어가 회사 비즈니스에 위협이 되고 있다라고 94.8%가 인식하고 있지만, ‘랜섬웨어 대응 방안을 수립하지 못했다라는 기업이 44.8%로 조사되어 랜섬웨어 대응 방안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국정보호호산업협회의 2020년 정보보호실태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 백업을 약 90%를 하고 있지만, 국내 기업의 약 47%만 데이터 백업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랜섬웨어에 대한 대응이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렌섬웨어에 대한 공격은 갈수록 조직화, 지능화되고 있으나, 중소기업의 경우 사이버보안 역량이 부족하여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정희용 의원은랜섬웨어는 기업정보와 자료를 마비시켜 막대한 피해를 끼칠 수 있다.”라며, “금일 과학기술통신위원회 ICT진흥기관 국정감사를 통해 랜섬웨어의 위험성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높이고, 민간-공공의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을 구축하여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동숙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