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0 18:16

  • 뉴스종합 > 고령뉴스

동고령 IC물류단지 백지화 가능!!

지주들의 무리한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

기사입력 2021-11-23 05: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령군민들은 동 고령 IC 물류단지 조성 소식에 지역에 고용창출, 세수증대 등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에 부풀어 있지만 지주들과 시행사간의 보상협상 타결이 쉽지 않아 물류단지 조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고령군에 경북도의 동 고령 IC물류단지 계획 승인이 고시되면서 고령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해 동고령일반산업단지, 달성의 테크노폴리스 등의 입주기업의 원활한 물류처리에 업주와 고령군민들은 기대하고 있었지만 물류단지 조성에 빨간불이 켜져 있다.

 

, 미래산업개발에서는 물류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 5년간 2016년 투자계획서 제출과 MOU체결과 2018년 경북도 물류단지계획 승인 신청, 2019년 주민 설명회 등 20213월 경북도 물류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5월 경북도 물류단지 계획 승인 고시와 동시에 토지보상에 들어갔지만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당초 계획과는 차질이 생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령군 성산면 득성리 일원 35,000평의 부지에 500억 원의 민간자본이 투입되며, 실수요자 직접개발 방식으로 주, 미래 산업개발과 10여개 건설회사가 참여 2023년에 준공계획이었으나 지주들과 시행사간의 협상 타결이 쉽지 않아 백지화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시행사측에서는 농업진흥지역을 감정가격보다 30% 추가지급으로 평당 65만원으로 보상하게 되어 지주들은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지만, 그러나 물류단지반대추진위원회 일부위원들은 그렇지가 않아 고령인터넷뉴스 이운현 대표는 지난 22일 동고령 IC물류단지조성반대추진위원회 김종구 위원장, 최윤호 부위원장, 김복석 부위원장을 직접 찾았다.

 

이날 김종구 위원장은 메론 농사로 년간 수천만원의 수확을 올리고 있는 농지라고 이야기하며 농지 평당 150만원, 대지 300만원, 창고 300만원, 축사 및 잡종지 200만원, 건물가격 평당 800만원 보상가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시행사측에서는 총 56명의 지주를 상대로 보상접수를 시작하고 있지만 70%이상 동의해야 보상이 이루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몇몇 지주들의 무리한 보상가를 요구하고 있어 협상이 순조롭지가 않아 보인다.

 

시행사측에서는 물류단지 조성을 위해 2016년부터 5년 동안 인건비 용역비, 설계비 등 수십억 지출되었지만 반대추진위원들이 요구하는 농지를 평당150만원은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다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12월까지 협상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사업을 더 이상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고령군민들은 경북도내 두 번째 물류단지가 고령군에 들어서면 세수증대와 고용창출은 물론 대구와 경상남북도 물류거점지역으로 부각될 전망을 기대에 부풀어 있었지만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진우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석종민
    2021- 11- 23 삭제

    대대로 지켜온 땅을 뺏기는 아품이 있는 지주들의 뜻을 땅값으로 자기 욕심만 채우는 사람들로 생각하는 것이야 말로 누구를위한 세수증대이며 누구을 위한 고용창출인지 묻고 싶습니다. 감정평가 30%추가 지급이 되면 지주들의 세수가 증대되며 고용창출이 됩니까? 상대방의 입장도 헤아려야 될것입니다.